김봉제님사진.jpg

1. 간단한 소개

안녕하세요. 정보통신공학부 05학번 김봉제입니다. 인터뷰하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고 감사드립니다. 저는 현재 CJ E&M 온라인 신성장 사업팀에 근무중입니다. 2012 1월 방송부문 마케터로 입사하였고 올해 초에 온라인부문으로 옮겨 신사업을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2. 입사계기

공학을 전공했지만 큰 흥미를 느끼지 못했던 저는, 뭔가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자 2006 12월 간단한 성대모사를 녹음하여 ‘1 20이라는 UCC를 만들고, 대박이 나서 그를 통해 방송활동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Mnet에 출연하면서 CJ E&M 사옥을 오게 되었고, 단순한 방송인이 아닌 공채 사원으로서 일하고 싶은 욕망을 갖게 되었습니다.

 

3. 취업을 위한 준비

마케팅에 관한 복수전공도 부전공도 하지 않았지만, 방송마케팅을 하고자 E&M 콘텐츠에 큰 관심을 가졌습니다. 아시다시피 E&M은 방송, 영화, 음악, 공연, 게임, 온라인 등 다양한 콘텐츠 사업을 펼치고 있기 때문에 취업에 대한 준비 역시 즐기면서 할 수 있었는데요. 해외와 국내 콘텐츠시장의 트렌드를 잘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4. 취업 준비 시 중점을 둔 사항

CJ에는 스펙이 뛰어난 사람들도 많지만 무엇보다도 스토리가 다양한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 어학연수, 봉사활동, 자격증과 외국어도 중요하지만 나만의 스토리가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그 스토리를 통해 자기소개서를 잘 쓰고 면접에서 자신있게 어필한다면 승산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앞서 말했듯 E&M의 다양한 콘텐츠를 접하면서 좋은 점과 개선할 점도 스스로 고민해보기도 했구요.

 

 

 

 

5. 취업 준비 시 힘들었던 점

크게 힘들었던 점은 없었지만, 면접에서 받을 질문이 걱정되었습니다. 실제로 면접에서도 저는 왜 공대생이 삼성,LG등의 제조업을 가지 않고, CJ에 오려고 하나요?’ 라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부전공이나 복수전공을 한 것도 아니였구요. 그러나 우리가 살아가는 현 시대는 어떤 기업이든 IT가 기반이 되어야 하며, 특히나 콘텐츠 마케팅에 있어서는 IT 지식이 필수라고 생각하므로 저는 오히려 공돌이 마케터가 더 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답변했습니다.

 

 

6. 취업을 위해서 어느 정도의 스펙이 필요하고 꼭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스펙은?

어느 정도라는 것은 가늠하기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어느 기업이든 개척해 나가려고 하는 분야가 ‘GLOBAL’이므로 외국어 역량, 그 중에서도 말하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남들이 경험하기 쉽지 않은 나만의 스토리 또한 강한 스펙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7. 취업을 준비하는 학우들에게 조언이나 충고

졸업 프로젝트나 논문, 학점관리 등과 함께 취업준비를 하기란 정말 어렵고 힘든 일입니다. 수고가 많으시구요. 얼마전, 대기업이 스펙중심의 채용방식을 버리고 열정과 전문성을 갖춘 창의형 인재를 뽑는 쪽으로 바뀌고 있다는 뉴스를 보았습니다. 저는 이것이 사실이며, 모든 학우분들이 이를 통해 큰 꿈을 가지고 힘을 내시길 원합니다. 자기소개서도 기존 선배들, 합격자들의 것을 참고하지 않고 되도록이면 나만의 스토리를 만드시길 추천합니다. 타인의 글을 보다 보면 나도 모르는 새에 그 글과 유사한 글을 쓰게 되기 때문이며, 그렇게 되면 몇천장 몇만장의 식상한 자기소개서 한장으로 남게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면접준비 또한 단순한 스터디 뿐만이 아니라, 가족, 친척, 친구들과 함께 다양한 주제로 자유롭게 대화하는 것 또한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아이컨택, 제스쳐, 자신감은 필수구요.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